벳부온천 유노하나

하단 참조
YUNOHANA

벳부는 지리적 조건에서 세계에 유래가 없을 정도로 많은 온천이 솟아있습니다.
게다가 지역활동이 매우 활발하기 때문에, 다른 온천에서는 볼 수 없을 정도로 많은 온천가스가 분출되고 있습니다.
또한, 황점토라는 굉장히 특수한 토양을 갖고 있는 은혜받은 자연의 땅이기도 합니다.

청점토는 땅속의 미네랄을 다량으로 함유한 극히 작은 입자의 점토입니다.
이 청점토가 높은 온도에 분기가스와 반응하면 황화가스가 점토의 미네랄을 용해하는
동시에 청점토 위에 크리스탈 결정체를 만들어내는 것, 이것이 벳부온천의 천연 미네랄 결정체 입니다.

천연 소재 그대로는 순도가 낮기 때문에 불순물이 혼합되어있고, 강산성이어서, 욕조가 상하거나, 비누거품이 충분히 나지 않거나,
피부가 약한 사람에게는 효과가 너무 강한 단점을 갖고 있었습니다.

창시자 사브리 세이치는 언제나, 누구나 부담없이 온천을 사용함으로써
그 혜택을 누리기 위해선 이러한 단점은 반드시 극복해야 할 장애물이었습니다.
자연과학, 식물학, 광물학을 연구한 사브리 세이치는 하나의 결론을 얻었습니다.

화산에서 흘러나오는 강한 산성의 물이 바다로 흘러 그 일생을 끝낼 때 약알칼리성을 나타낸다는 사실입니다.
자연의 법칙에 따라 강한것과 부드러운것, 햇빛과 그늘, 고온과 저온 등이 자연의 '섭리'라면,
강산성의 천연 미네랄 결정체를 고순도의 알칼리와 배합하면 좋지 않을까?

하고 탄생된 것이 유노하나 파우더입니다.

창시자 사브리 세이치는 광산업자였습니다. 소화 25년 규슈의 광산에서 낙반 사고가 생겨 많은 종업원을 잃었습니다.
그는 이 사고를 계기로 회사를 정리하고 남은 여생을 현세의 이익이 아닌
미래에 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는 인생을 살기로 결정합니다.

2차 대전 종전후 벳부는 전쟁에 상처받은 사람들의 위안의 장소였습니다.
이 풍부한 은혜로운 온천을 누군가 사용할 수 있도록 하자.
그것이 나아가 생명을 소중히 하게 된다 한다면... 그것이 그의 두번째 인생의 시작이였습니다..

유노하나 파우더의 완성이 1961년부터 연구를 시작하여 11년의 세월이 흘렀습니다.
그의 나이 58세 나이 60세에 가까워 처음에는 유노하나를 자전거에 싣고,
한집 한집 문을 두드리며 유노하나 파우더의 효능을 전했습니다.
그 당시는 입욕제라는 인식이 거의 없었고, 생활수준이 낮아서 판매활동이 매우 힘들었으나,
그 후 40여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꾸준히 판매되는 제품이 되었습니다.

이는 생명을 제일로 생각하는 사상에서 출발한 제품으로 소비자에게 파는 제품이 아닌, 소비자에게 필요한 제품이기 때문입니다.
창업 당시 설립자의 최초의 기계라 할 수 있는 하나의 커다란 대야에서 유노하나의 제조가 시작되었습니다 강산성을 나타나는 벳부온천 정제 유노하나 엑기스와 각가의 알칼리 성분을
적절하게 조합하여 직접 손의 느낌으로 반응을 확인하면서 교반하여 제조하였습니다.

창시자는 밤 늦도록 하루에도 몇번씩 실험에 실험을 거듭하면서 나중에는 식사하는 젓가락도 손으로
못잡을 정도로 힘겨웠다고 합니다. 이 거듭된 연구가 오늘의 Slow React제법의 기초가 되었습니다.

현재는 풍부한 자연속에서 지구의 은혜인 온천성분을 최대한 살린 유노하나가, 위생적이고
근대화된 설비속에서 에도시대부터 이어져오는 기술을 그대로 살리면서 온가족을 위한
건강입욕제로 생상되고 있습니다.

MD'S PICK배송조회소셜의발견입소문
최근 본 상품
유노하SNS페이지